에이타임즈
문화/교육추천도서
베트남, 말레이시아, 브라질, 아르헨티나, 남아프리카공화국으로 터전을 옮긴 한국 이민자들의 이주 역사와 삶을 생생하게 조명한국학중앙연구원, ‘남반구로 이동한 한국 이민자 연구’를 다룬 『Korea Journal』 2022년 겨울 특집호(62-4) 발간
이철  |  ferhe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1.05  14:53: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정부는 올해 10월 6일 정부조직 개편안을 통해 외교부 산하 재외동포청 신설을 발표했다. 이는 2021년 기준 약 730만 명에 달하는 동포사회의 높아진 기대와 세대교체 등에 정책적으로 대응하는 동시에 국내와 같은 수준의 민원 서비스 제공을 위해서이다. 이러한 변화는 재외동포에 대한 우리의 달라진 인식과 이들의 높아진 위상을 반영하는 것이기도 하다.

 2021년 외교부 통계에 따르면 재외동포 중 약 91%가 북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한 북반구 선진국에 거주하고 있다. 때문에 그동안 이민자나 재외동포에 대한 연구는 전통적으로 북반구를 중심으로 이뤄져 왔으며, 남반구나 개발도상국으로의 한인 이주를 다룬 연구는 극소수에 불과했다.

이에 한국학중앙연구원(원장 안병우)은 『Korea Journal』의 겨울호 특집 주제를 “남반구로 이동한 한국 이민자 연구(Korean Migration in the Global South)”로 정했다. 그동안 관련 우리의 관심과 연구에서 소외됐던 남반구, 특히 그중에서도 교민 수가 많고 한인 커뮤니티가 비교적 잘 조성되어 있는 베트남, 말레이시아, 브라질, 아르헨티나,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중심으로 진행된 연구결과를 담았다. 이번 특집호는 남반구로 이동한 한국 교민의 이주 과정과 역사, 그 삶의 경험을 탐구하고 삶의 궤적을 추적하고자 기획됐으며, 관련 연구의 외연을 넓힌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먼저, 베트남 하노이에 형성된 한인타운에 거주하는 한인 주재원과 한인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한 자국민 소비를 통해 한인문화가 재생산되고 ‘한류’의 의미가 변화되고 있는 과정을 분석한다. 뉴욕, 런던 등지의 한인타운은 도심에 위치하여 관광객과 현지인 모두를 주요 고객으로 삼는 반면, 하노이의 한인타운은 관광지와 먼 신도심에 위치하고 있다. 이러한 위치적 특징은 글로벌 도시로 성장하는 하노이가 주재원 및 현지 한인에게는 문화적 안정감을 제공하는 동시에, 베트남 현지인 중산층에게는 정통 한류를 직접 향유할 수 있는 세계시민적(Cosmopolitan) 소비 경험을 제공하게 해준다는 점에서 유의미하다. 이 논문은 하노이의 독특한 사례를 통해 민족경제 거주지(Ethnic enclave: 공통언어와 민족적 친밀감이 제공되는 통일된 체계를 갖춘 이민자 기반 경제) 이론에 새로운 관점을 제시한다.

자세한 내용은 “Sojourning Korean Expatriate Families and the Ethnic Enclave in Hanoi (하노이의 한인 순환근무 주재원 가족과 한인타운)” (김지훈, 인하대 사회교육과 교수 외 2인) 참고

말레이시아에 거주하는 한국교민은 약 2만 명에 달한다. 이들 중 말레이시아의 수도이자 대표 도시인 쿠알라룸푸르와 코타키나발루에서 대학생, 학부모, 해외 취업자, 은퇴자, 사업비자로 거주하는 10대에서 60대까지의 한인들을 2014년부터 7년간 인터뷰하여 교민사회의 문화적 특성을 담았다. 특히 한국인들에게는 익숙한 ‘빨리빨리’ 문화가 삶의 속도가 상대적으로 느린 말레이시아의 시간성과 만나는 지점을 집중 조명한 부분이 주목할 만하다. 말레이시아 거주 한인들이 시간에 대한 개념을 비롯해 다양한 문화적 차이를 상호 협상하며 극복해가는 과정은 한국교민들이 새로운 곳에서 자신의 삶과 행복을 찾아 적응해가는 여정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자세한 내용은 “Adjusting to Slow Times and Happiness: South Koreans in Malaysia (천천히 흘러가는 시간과 행복에 적응하는 말레이시아 한국 교민의 삶 연구)” (구옥청, 노팅엄대학 말레이시아 캠퍼스 영화영상학과 교수) 참고

브라질과 관련해서는 상파울루의 의류업 중심지인 봉헤찌로에서 브라질 의류업계를 이끄는 한국교민의 연대를 조명하였다. 지난 수십 년간 이 지역 한인 사업체들의 발전 과정에서 한국교민 간의 민족적 연대는 매우 중요한 요소 중 하나였다. 하지만 최근 한인의 의류 산업 역시 브라질의 경기 침체로 쇠퇴하고 있다. 이에 한인들은 브라질 한인의류산업협회(ABIV)를 설립하여 새로운 형태의 집단적 민족 연대를 이루고 있다. 갈수록 민족적 연대가 점차 희미해지고 있는 북반구 내 교민사회와는 달리, 민족적 자원을 재편하여 생존에 활용하는 브라질의 한국 이민자들의 모습을 살펴보는 것은 향후 이민자 연구에 많은 시사점을 제시할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Ethnic Resources Reviving: The Case of the Korean Ethnic Economy in Bom Retiro, São Paulo (상파울루 봉헤찌로의 한인 민족 경제 연구)” (데니스 우혁 최, 버펄로대학교 싱가포르 캠퍼스 지리학과 교수) 참고

아르헨티나 역시 1960년대 한인들의 이주가 시작된 이래 대다수가 의류업에 종사하고 있다. 아르헨티나의 한인들은 의류업계에서 수십 년간 빠른 성장을 이루었지만, 이후 더 크고 경쟁이 치열한 정규 시장 부문으로 진출하는 대신 준정규(비허가 생산공장, 하청계약 등 비정규사업과 병행하는 구조)로 운영되는 아베야네다(Avellaneda) 도매 시장에 남아 있다. 민족지학적 접근을 통해 아르헨티나에서 운영되는 한국의 대규모 의류 도매 사업체들이 왜 준정규 시장에 머무르는지, 느슨한 정부 통제와 부패가 만연한 업계에서 형성된 준정규 사업 관행이 한인 의류 사업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살펴본다.

자세한 내용은 “Somewhere between Formal and Informal: Growth and Limits of Korean Wholesale Businesses in the Argentine Garment Industry (아르헨티나 의류업에 종사하는 한국 도매 사업체들의 성장과 한계)” (김지혜, 영국 센터럴 랭커셔 대학 한국학과 교수) 참고

마지막으로 살펴볼 나라는 아프리카대륙 최남단에 위치한 남아프리카공화국이다. 그동안 이 지역 한인에 대한 연구가 부재했던 만큼 남아공 한인들의 이주 궤적을 쫓아가며 그 경험과 동기를 살펴본다. 특히 남아공 주요 도시에 거주하는 한인들을 심층 면접하여 이들이 남아공으로의 첫 이주 이후에도 계속해서 남아공 국내, 제3국으로의 이주 혹은 한국으로의 귀국 등 이동을 거듭한 이유와 과정, 그 경로 등을 살펴보았다. 이들의 계속되는 이주 궤적에서 출신국과 이주국의 사회 경제적인 환경과 얽혀진 역학관계, 그리고 이 과정에서 변화하는 한인들의 정체성을 분석했다.

자세한 내용은 “Unending Journeys: Migration Trajectories of Korean Im/migrants in South Africa (끝나지 않는 여정: 남아프리카 공화국 한인들의 이주 궤적)” (안연선, 독일 프랑크푸르트 괴테대학교 한국학과 교수) 참고

한국 이민자들이 이룩한 놀라운 경제적 성공과 사회적 기여도 때문에 그간 이민자 연구는 학계에서 큰 관심을 끌어왔다. 하지만 대부분의 연구가 북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한 선진국에서 수행된 경험적 연구였고, 이는 남반구나 개발도상국으로의 한인 이주는 담지 못해 지역적 편향의 성격이 있었다. 때문에 이번 『Korea Journal』에서 조명한 “남반구로 이동한 한국 이민자 연구”는 그동안 북반구에 비해 정치・문화적으로 소외되었던 남반구로 향한 한인들의 다양한 삶의 궤적을 분석적으로 탐구하였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1961년 9월 창간된 『Korea Journal』은 한국학 분야 국내 최초의 영문 학술지로, 인문학 분야 최고 권위의 A&HCI(Arts and Humanities Citation Index)에 등재되어 있다. 이번 호의 전문은 한국학중앙연구원 누리집(www.aks.ac.kr)에 접속하면 무료로 읽을 수 있다. 

이철  ferhee@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 있는 뉴스
서울대 천재 H교수 "몰입 방법만 알면 연봉이 2배"
업무 시간은 줄고, 효율은 2배가 되는 직장 고수들의 비밀
2013년도 SERI 선정, 휴가철 CEO 최고의 추천도서!
하버드대 최고 교수, 죽음의 문턱에서 얻은 ‘후회 없는 인생을 사는 12가지 지혜’<하워드의 선물>
나를 만나고 그는 왕이 되었다
2010 SERI 선정 <조선왕을 말하다>에 이은 역사학자 이덕일 또 하나의 역작!
관계를 해치지않고 원하는걸 얻어!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고 원하는 것까지 얻는 37가지 통찰
윤태호 작가 <미생> 완간!
에이타임즈신문 소개 | 개인정보 | 청소년보호정책 | 광고/제휴/저작권문의 | 기사제보/독자투고 | 오시는길 | 사이트맵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양현로 411, 413호(여수동, 시티오피스타워)  | 대표전화 010-9158-7558
발행처 : 에이타임즈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신문사업 경기.아50343 | 등록일 : 2012년 01월 31일
발행인 : 이철 | 편집인 : 이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길봉진
Copyright © 2021 에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